비밀글은 비밀이야 버튼을 이용하세요.
.previous.  .next.
2199 승수왕이모   2009/09/21 16:21
211.172.220.62 수정하기  삭제하기  

제부..잘 지내나?
오늘 서울은 비가 많이 오네..
많이 바쁜가 봐. 도통 승수 신상 사진이
없어서..한번씩 승수보러 들어왔다가..
슬퍼하며 돌아간다네..ㅠㅠ

유미랑 인애랑 자기 자식들이 더 이쁘다고
뽐내기 중이던데..하하
그래도 왠지 아직은 첫조카가 더 이쁜거 같아..(인애한텐..비밀이네^^;)

보고싶어 전화했더니..
"승수야~" 하니까 "네~에" 하는거있지.
아이쿠..이쁜것..

추석땐..간만에 만나 소주 각 1병으로
두 제부와 회포를 풀 생각을 하니..
벌써 기대 만땅이라네..ㅋㅋ

환절긴데 건강 잘 챙기고..추석때 보자구!!

 
SAM 2009/09/22 07:56

안녕하세요 처형. 그제랑 어제랑 승수가 일찍 잤으니 이 페이스를 계속 유지한다면 저녁에 자유 시간이 생길 것 같네요. 그러면 이 홈페이지도 좀 활성화되지 않을까 합니다. ㅎㅎ 아 그리고 원래 신생아들은 별로 안 이뻐요. 백일 지나면 승수보단 시은이가 더 예뻐보일겝니다. 승수시대는 이제 끝났죠 뭐. 본인도 슬슬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걸 눈치챈것 같습니다. 전화기에 대고 대답하는 것도 다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죠. 근데 우리 추석에 술 먹나요? ^O^ 미리미리 워밍 업 좀 해 둬야겠네요. 처형도 건강 잘 챙겨두세요. 그날을 위해. ㅋ

name password
comment



2198 mamoru   2009/09/18 15:20
143.248.140.51 수정하기  삭제하기  

오랜만에 통화하니 반갑네요!
좋은 일로만 연락드리면 좋을텐데..

유딩이 형이 훈련소로 떠나고 나니
랩이 영.......

별 다를게 없네요;
원래 이 시간까진 안 계시는 분이니.낄낄

아까 승수도 옆에 있는 것 같더니 휴가신가 봐요??
승수가 많이 컸으니 세식구가 함께 나들이라도 갔다 오세요~~ㅋ

 
SAM 2009/09/19 23:50

응- 그러게.. 반갑긴 했다만 담번엔 정말로 좋은 소식이 있었음 좋겠다.. 어제 그제 이틀 휴가냈었는데 금방 지나가버렸어.. ㅠ.ㅠ 그래도 평일 낮에 시내를 돌아다니는 기분은 꽤나 괜찮더군ㅎㅎ 요즘은 ITRC땜에 바쁜가? 뭐 잼난거 있음 공유 좀 해줘-ㅋ

이유원 : 야! 내가 언제 3시 20분까지 랩에 없냐 -_-;; 이 사기꾼 같은 녀석 허허.. (2009/10/16 16:25)
SAM : 저녁 먹으러 가는 길에 출근하는 유딩을 마주친 적도 있었지. (2009/10/20 08:03)
name password
comment



2197 지환   2009/09/07 20:41
143.248.140.65 수정하기  삭제하기  

첨부파일


뭐하니?
잘지내?
잘봤다.
네글을.
ㅋㅋㅋ
3글자
놀이가
잼있다.
연락해!
대전에
오면은.
ㅎㅎㅎ

피에스
사진은
짤방용

 
SAM 2009/09/08 17:21

요즘 대전에서 유행하는 놀이인가 보군요; 어쨌든 잘 지내시는것 같아 다행입니다. ㅋㅋㅋ

이유원 : 니콜.. 그거슨 진리.. (2009/09/07 23:31)
지환 : 응, 항규가 선물로 줬어. ^^V (2009/09/08 10:20)
SAM : 우리 와이프가 그러는데, 쟤는 바보같이 생겼대요. 역시 진리는 태연밖에 없는것 가태연. (2009/09/08 17:21)
이유원 : 태연은 너무 짧은 것 가태연 (2009/09/08 19:39)
SAM : 그게 매력이야. (2009/09/09 07:42)
name password
comment



2196 이유원 URL 2009/09/04 00:01
143.248.140.57 수정하기  삭제하기  

오늘따라 형과 함께 연구실에서 담소를 나누던 때가 그립네요. ㅎㅎㅎ
형은 잘 지내고 계시죠?
저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.

승수 애기도 좀 올려주고 그러세요.
그럼 전 KCC 논문쓰러 이만..ㅠㅠ

 
SAM 2009/09/04 07:50

그러게.. 나도 늘 너와 함께 back담화를 나누던 때가 그립구나. 하루하루가 뭐 이리 빨리 지나가는지.. 벌써 9월도 4일째네. 승수는 이제 아빠 엄마 손 붙잡고 걸어다니고.. 이것저것 흉내도 잘 내고.. 쑥쑥 잘 자라고 있다. 너 훈련 언제 받는다고 했지? 가기 전에 얘기해. 가거든 내가 인터넷으로 편지써줄께- ㅎㅎ

이유원 : 9월 17일이 입소입니다. 흑.. 모두들 잊지 말고 편지해주세요 ㅠ.ㅠ (2009/09/04 12:03)
SAM : 엇- 나도 그때 휴가가는데- 우리 휴가가 겹쳤구나- 으흐흐흐- (2009/09/04 12:39)
name password
comment



2195 이유원   2009/09/01 21:17
143.248.140.57 수정하기  삭제하기  

유팽에 신곡 올려두었어요..

 
SAM 2009/09/02 07:55

고마워 형.

name password
comment



.first..preview.  11.12.13.14.15.16.17.18.19.20  .next..last.

총 2264 개의 글(453 페이지) 등록